2020 0619

제목 : 자기 집에 낙서한 아시아男 신고한 백인..알고보니 화장품 회사 CEO

출처 : 다음뉴스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00615160826651

요약 : 조깅을 하던 한 백인 여성이 담벼락에 분필로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고 쓰는 아시아 남성을 향해 “이건 다른 사람의 소유지인데요”라고 말했다. 그의 남편으로 보이는 백인 남성은 뒤에서 스마트폰을 들고 언쟁이 오가는 모습을 촬영했다. 아시아 남성이 “내가 만약 여기에 살고, 이게 내 건물이라면 괜찮나요?”라고 되묻자 여성은 “당연하죠”라며 “하지만 나는 이 건물의 주인을 알아요. 내가 지금 이 질문을 하는 이유죠”라고 태연하게 답했다. 아시아 남성은 황당하다는 듯 “정말인가?”라며 “그럼 주인을 부르든, 경찰을 부르든 하라”고 대꾸했다. 그러자 백인 남성과 여성이 경찰에 신고를 마쳤다. 도착한 경찰은 아시아 남성인 제임스 후아니요가 이 집에서 오랜 기간 거주한 소유주임을 확인하고 돌아갔다. 여성의 신원은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화장품 회사 라페이스의 최고경영자 리사 알렉산더였다. 미국 누리꾼들은 라페이스 불매 운동을 시작했다. 알렉산더는 “내 행동은 인종차별에 대한 무지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후아니요에 상당히 무례했고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자신을 필리핀 사람이라고 소개한 후아니요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마 이 백인 여성은 샌프란시스코의 부유층이 사는 이 동네에 내가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고, 때문에 사유재산을 훼손하고 있다고 판단했을 것”이라며 “명백한 인종차별이다”고 말했다. 후아니요는 알렉산더의 사과에 “나 역시 직접 대화할 용의가 있다”며 “그는 자신의 행동이 분명한 인종차별이었으며, 이번 사건을 통해 자신이 개선될 수 있다는 점을 깨닫길 바란다”고 했다.

한줄요약 : 백인 여성이 담벼락에 인종차별에 대해 글씨를 쓴 아시아 남성을 신고하고, 자신의 소유지라는 것이 밝혀지자 화장품 회사 대표였던 그는 명백한 인종차별에 사과를 전했다고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