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제목 : ‘스스로 코로나 두 번 감염’ 69세 교수의 결론..”집단면역 소용없다”

출처 : 다음뉴스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01029082950557

요약 : 러시아에서 한 연구자가 인체의 면역력을 시험하기 위해 두 차례 코로나19에 스스로 걸려서 연구해본 결과 집단면역에 대한 희망은 무의미하다고 밝혔다. 28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러시아 출신의 알렉산더 체푸르노프(69) 박사는 지난 2월 프랑스로 떠난 스키 여행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연구진은 항체가 어떻게 행동하는지, 얼마나 강한지, 얼마나 오래 체내에 머무르는지를 연구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지나자 그의 몸에서 항체가 급격하게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박사는 재감염 가능성을 조사하기 위해 코로나19 환자와 접촉해 보기로 했다. 두 번째 감염은 첫 번째 감염보다 증상이 훨씬 심각했는데, “체온은 5일간 39도 이상을 유지했고, 엑스레이에서는 폐렴이 나타났다”며 “그러나 바이러스는 오히려 빨리 사라졌다. 2주 후부터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항체가 너무 빨리 사라졌기 때문에백신 또한 면역력을 갖게 해줄 수는 있으나 일시적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래서 여러 번 사용할 수 있는 백신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줄요약 : 러시아의 한 박사가 두 번 코로나19에 스스로 걸려서 연구한 결과 집단면역에 희망은 없다고 전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