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7 2차

주제 : 플라스틱 문제 해결 방안에 관한 고찰

보고서를 쓰는 이유

1. 화학적인 분해가 어렵고 배출량도 점점 많아지고 있는 플라스틱으로 인해 여러 가지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찾아보기 위해 보고서를 쓰게 되었다.

서론

1) 전세계적으로 문제인 플라스틱의 심각성, 피해

2) 플라스틱의 종류와 환경에 미치는 영향

본론1

1) 플라스틱 분해 효소(세균)

2) 꿀벌부채멍나방

3) 곰팡이, 바이러스

본론2

1. 화학적 분해 방법

1) 열분해

2) 플라스틱 연료화

3) 플라스틱 오일화

본론3

1. 플라스틱 제조시 활용가능한 화학적 방법

1) 생분해성 플라스틱

2) 광분해성 플라스틱

3) 더 찾아보기

4)

결론

1) 최적의 플라스틱 문제 해결방안

2)

<참고 문헌>

사이트

논문

주제 : 플라스틱 문제 해결 방안에 관한 고찰

보고서를 쓰는 이유

1. 화학적인 분해가 어렵고 배출량도 점점 많아지고 있는 플라스틱으로 인해 여러 가지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찾아보기 위해 보고서를 쓰게 되었다.

서론

1) 전세계적으로 문제인 플라스틱의 심각성, 피해

2) 플라스틱의 종류와 환경에 미치는 영향

플라스틱 배출량은 현재 점점 많아지고, 이로 인해 피해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플라스틱을 처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재활용으로 플라스틱을 다시 쓰는 것이다. 현재 쓰레기 재활용과 관련된 다양한 캠페인과 사회 운동 덕분에 우리나라에서 배출되는 쓰레기 중 재활용 되고 있는 쓰레기의 비율은 2005년에 약 79.4%에서부터 2010년에는 약 83.4&를 달성할 정도로 늘어나고 있다. 또한, 쓰레기 소각과 매립도 조금씩 줄어드는 중이다. 하지만 배출량이 점점 많아지고, 플라스틱을 소각하고 매립하여 처리하는 방식은 단순히 생각해 간편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지만, 그 속엔 치명적인 위험이 존재한다. 소각은 쓰레기를 압축해 부피를 줄인 후 태워서 없애는 가장 간단한 쓰레기 처리 방법이다. 그러나 이 떄 플라스틱이나 비닐이 타게 되면서 인체에 유해한 여러 가지 독성 물질이 배출된다. 그 중 가장 유독성인 물질인 ‘다이옥신’은 극소량으로도 몸무게 50kg의 어른 2만명을 죽인다고 한다. 또한, 이것은 분해되지 않고 체내에 쌓여 암을 유발해 불임과 기형아 출산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또 다른 방법인 땅 속에 묻는 매립 또한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다. 쓰레기가 썩으면서 여러 오염 물질이 나와 토양과 지하수를 오염시키고, 몸에 해로운 유해 가스도 발생시킨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잘 썩지 않고, 썩는데 수백 년의 시간이 걸린다는 것이다. 또한, 플라스틱 쓰레기가 먹이사슬 속으로 파고들고 있어서 지금 속도로 해양 오염이 진행된다면 2050년에는 물고기보다 플라스틱 쓰레기의 양이 더 많을 것이라고 한다.

본론1

1) 플라스틱 분해 효소(세균)

과학자들은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미생물을 이용하여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으로 페트를 분해하는 미생물이 가지고 있는 효소 연구가 있다. 2016년 일본의 연구진은 페트를 분해할 수 있는 새로운 미생물과 그 미생물이 만들어내는 페트 분해효소를 세계 최초로 보고하기도 했다. 이 연구진이 발견한 페트 분해효소는 기존에 페트 분해를 위해 연구하던 다른 효소들에 비해 훨씬 페트를 잘 분해한다. 이 연구를 시작으로 페트를 포함하여 다른 종류의 플라스틱을 분해할 수 있는 효소와 미생물을 찾고자 하는 연구가 세계적으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영국의 연귄들은 돌연변이를 통하여 페트 분해 활성이 증가한 효소를 보고했으며 김경진 경북대 교수팀은 활성 증가뿐만 아니라 고온에서도 잘 작동하는 변이 효소도 개발했다. 이러한 방법처럼 플라스틱 분해를 촉진하는 곰팡이 균주를 국내 토양에서 발견했다. 이는 의료용 등에 쓰이는데, 곰팡이를 활용하여 바이오플라스틱 폐기물을 친환경적으로 분해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경북대 정희영 교수진과의 공동연구 결과도 발표됐다. 옥수수와 같은 식물 바이오매스와 미생물이 생산하는 고분자 폴리에스테르류를 이용해 의료용 튜브와 포장제 등을 만드는 바이오플라스틱은 자연계에서 분해되지 않는 일반 플라스틱과 달라서 토양 중 미생물에 의해 생분해된다고 한다. 하지만 일부 바이오플라스틱은 자연계에서 완전분해가 어렵고, 분해되는데 수년 이상이 걸린다. 그래서 이번 연구에 사용한 분해되기 힘든 바이오플라스틱은 ‘폴리카프로락톤 디올’과 ‘폴리유산’이며, 현재 의료요 튜브, 봉합사 등 의료용 소재를 비롯하여 포장제와 코팅제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환경부는 “연구진은 토양에 서식하는 곰팡이가 가진 물질의 분해 능력에 주목하고 국내 10여 곳의 토양에서 분리한 200여 개 곰팡이 균주를 대상으로 바이오플라스틱의 분해 능력을 확인했더”라고 했다. 환경부는 또한 이번 연구 겨롸 7개 균주가 분해 능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균주에 따라 분해할 수 있는 물질과 시간이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2) 꿀벌부채멍나방

3) 곰팡이, 바이러스

+4)곤충 내장(플라스틱 분해 박테리아)

본론2

1. 화학적 분해 방법

1) 열분해

2) 플라스틱 연료화

3) 플라스틱 오일화

본론3

1. 플라스틱 제조시 활용가능한 화학적 방법

1) 생분해성 플라스틱

2) 광분해성 플라스틱

3) 더 찾아보기

4)

결론

1) 최적의 플라스틱 문제 해결방안

2)

<참고 문헌>

사이트

논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